배너
parkphilip 기사입력  2011/05/13 [11:44]
런던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
런던에서 꼭 해야할 365가지 -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산이 없고 도로가 좁은 영국의 길에서는 한국과 같은 드라이브 맛을 보기란 여간해서 어렵다. 물론 고속도로를 달리는 것도 있지만 고속도로의 드라이브는 주행이지 여행자의 흥얼거림이 있는 여유로움이 아니다. 한국의 산이 그리운 자들을 위한 드라이브 코스를 소개해볼까 한다.

Box Hill 로 출발

잠깐! 출발 전에 퀴즈하나.

산과 언덕의 차이는 뭘까요?

잉글리쉬맨 (원제: The Englishman Who Went Up a Hill But Came Down a Mountain, 1995)라는 영화가 있다. 휴 그란트와 타라 피츠제럴드가 주연으로 나오는 영화인데 1차대전이 한창이던 1917년 영국인 지도 측량사 레지날드와 조지가 웨일즈에 있는 피농가루라는 산의 높이를 측량하기 위해 시골마을에 들어선다. 산이 없는 영국에서 피농가루 산이 자기 마을에 있다는 것에 대단한 자부심을 가진 마을 사람들의 지대한 관심속에서 피농가루의 높이를 재게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피농가루의 높이는 산의 기준이 되는 1000피트(304미터)에서 20피트가 부족한 980피트(298.7미터)로 판정이 난다. 산이 못되고 언덕으로 판명나자 마을 사람들은 측량사들을 못 떠나게 붙잡아두고 피농가루 언덕에 흙을 쌓기 시작하는데…

킹스톤에서 멀지않은 곳에 Box Hill 이라는 꽤 큼지막한 언덕이 있다. 한국으로 치면 뒷동산으로 불리워질 만도 하지만 어쨌든 산이 아닌 언덕(hill)로 불리워진다.

RC 헬기나 비행기 날리기에는 최고의 장소이다. 물론 한 눈에 네려다보이는 영국 땅의 지평선도 볼만한 광경이다.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흐르는 강물처럼'이라는 영화가 생각나게 하는 시냇가. 10년 전 큼자막한  숭어 3마리를 낚았던 곳인데 이제는 일반인 낚시금지구역이 되었다.
 
▲     ©GoodMorningLondon
Box Hill 바로 밑에 있는 햄버거가게, 주말이면 라이더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그만큼 이 지역이 드라이브로 유명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Guildford 가는 길

Box hill에서 내려와 A25을 타고 Guildford 쪽으로 들어서면 써리지역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마을들이 연이어져 있다. 물론 ‘아름답다’는 필자의 표현에 기대감을 가지고 들어서면 '그 동네가 그 동네네.' 하며  실망감도 들겠지만 좋은 사람과 같이하는 드라이브라면 꽤 괜찮은 사진이 찍힐 법하다.

여행자들이 무엇보다 가장 저어해야 할 것은 서두름 아닐까. 해가 기우면 기우는데로 비가 오면 오는데로 여행자의 조금은 달관한 눈빛도 때로는 필요한 까닭이다.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윗마을 Abinger Hammer

 
이름 그대로 Abinger Hammmer는 한 때 Weald 지역의 철강산업의 주요 중심지였다.  이제는 초등학교마져 폐교를 겨우 면할 정도로 한산한 지역으로,  옛 명성을 알려주는 유일한 상징이 마을 중심가에 매달린  '대장장이 잭(Jack the Blacksmith)'이라는 망치로 종을 두둘기는 시계탑이다.

2005년 이후로 고장이 나서 지금까지 망치로 종치는 소리는 들을 수 없게 되었지만 'By me you know how fast to go'라는 시계의 좌우명은 여전히 남아있다.

아랫마을 곰샬의 양어장에서 탈출한 연어들이 느릿느릿 틸링본 냇가를 유영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도킹에는 이 연어들을 낚을 수 있는 필자만이 알고 있는 'secret garden'이 있었으나 결국 그 비밀이 세어나간 탓에 낚시금지 팻말이 꽂혀있다.

 
▲     ©GoodMorningLondon
마을 중앙으로는 틸링본 강이 흐르고 아이들은 이맘 때 쯤이면 숭어를 잡느라 바쁘다. 바로 그 옆 잔디밭에서는 어른들의 크리켓 시합이 한창이다.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망치소리는 그쳤지만 시계는 정확하게 돌아가고 있다.
▲     ©GoodMorningLondon


Abinger Hammer Tea Room

Surrey Life 가 선정한 10개 베스트 티 숍 중에 하나가 바로 이곳 우체국과 연결된 초가집 티룸이다.  영국의 한가한 풍경을 음미하며 영국식 점심인 크림 티 (Cream Tea, Afternoon Tea라고도 한다.)의 스콘을 먹는 재미 또한 어울리는 추억만들기 소품이 될 듯하다.

 

가운뎃 마을 Gomshall

1086년 간행된 Domesday book에도 등장하는 곰샬은 섹슨시대 한 봉건 영주의 영지였던 곳으로 현재  곰샬의 기원이다. 틸링본 강의 풍부한 수자원을 배경으로 20세기 까지만 해도 옥수수 가공, 물냉이 재배, 가죽 염색공장 등에 동력을 제공했던 곰샬  물방앗간은 이제 레스토랑으로 변하여 여행객들을 맞고 있다.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Gomshall Mill

Gomshall, Near Guildford, Surrey GU5 9LB

 

Shere

 

런던 남쪽 길포드 근처에 위치한 조그마한 마을로 써리지역에서 가장 매력적인 곳으로 손꼽히고 있다.

틸링본 개울(The Tillingbourne stream )이 마을을 관통하고 있으며 특히 이곳은   영화 로케이션으로 유명하며 최근에는 Cameron Diaz, Kate Winslet,  Jude Law 등이 출연한 The Holiday라는 영화의 배경이 되고 있다.  펍이라고는 두 개밖에 없는 이 조그마한 마을에도 어김없이 마을 박물관(Shere Museum)이 있다.
▲     ©GoodMorningLondon
집에서 만든 아이스크림으로 유명한 가게, 아이들과 아이스크림을 하나씩 물고 자그마한 동네를 어슬렁거려보는 것도 영국 삶의 한 추억이 될 듯 하다.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틸링본 강을 따라 이 지역 마을들이 생겨난지가 1000년이 넘는다.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Shere 근처에 있는 Wonersh 마을 풍경, 튜더 양식의 건물들이 잘 보존되어 있다.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St James’s Church

 

The Rectory, Spinning Walk, Shere, Guildford, Surrey GU5 9HN

Phone: +44 (0)1483 202394 

 

써리지역의 그림같은 Shere 마을 한 복판에 있는 St. James 처치는 1190년에 지어져 800년이 넘는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성지 순래자들의 발길을 끄는 매력적인 곳으로 Norman tower와 영국 건축가인 Edward Land Lutyens가 1901년 지은 묘지 대문과  교회의 닫힌 방안에서 3년 동안 은둔생활을 했던 Christine Carpenter의 이야기로도 유명하다.

 
▲     ©GoodMorningLondon
▲     ©GoodMorningLond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GoodMorningLondon의 모든 기사는 출처 명기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광고
정보 하나가 빠졌군요. 템즈 11/05/14 [08:21] 수정 삭제
  이 모든 지역이 한인촌이 있는 뉴몰든에서 불과 30분 거리에 있답니다.
여행하시고 방문기 올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국여행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전 1/36 다음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