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모닝런던을 시작페이지로
BBC CBeebieslive LearningEnglish BBC school BBC local Congestion HSBC Daum Naver Google 핫메일 다국어성경 Amazon Audio Treasure 성경찾기 유투브 Eday 영국벼룩시장

한국 인터넷 강국? 우물안 개구리 떼창

포털 사이트 다음의 편협함, 해외 이용자 동영상 스포츠 접근 막아놔.- 한국 인터넷을 진단한다. 제 1편

GoodMorningLonDon | 입력 : 2017/07/03 [15:38]

 

다음 동영상 켑처 사진▲     © GoodMorningLonDon
네이버 동영상 켐처 사진▲     © GoodMorningLonDon

<위: 다음의 경우, 해외 이용자들의 동영상 접근을 차단하고 있다. 아래: 네이버는 해외 이용자도 동영상 접근에 대한 차별을 하지 않고 있다.>

한국 포털 사이트 2위인 다음이 스포츠 동영상 관람을 해외에서 접근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 이와 달리 1위 포털 사이트 네이버는 해외 이용자도 조건 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해외 거주자들은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다음의 편협함을 비판하고 나섰다.

"컴퓨터와 모발폰 바탕화면에서 다음 사이트를 지웠습니다. 30년 넘게 다음을 네이버보다 더 많이 이용했는데요." 한 해외 거주자의 말이다.

 

IT 강국 한국의 인터넷은 세계 최고 속도임에도 불구하고 그 인터넷 고속도로를 통해 운반되는 컨테이너에 화물이 없거나 컨테이너 적재 조건이 여간 까다롭지가 않다. 

 

인터넷 은행 이용 시 외국 은행과 한국계 은행의 편리성 비교를 보면 그 차이를 쉽게 알 수 있다. 인터넷 물류를 취급하는 '다음'이 해외 이용자에 대한 접근거부를 당연시하는 추세라면 한국이 인터넷 강국이라는 소리는 우물안 개구리들의 떼창에 불과할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