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GoodMorningLonDon 기사입력  2017/06/26 [02:52]
영국 장미향에 취하다
Jo Malone, 오리지날 영국 장미향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GoodMorningLonDon
▲     © GoodMorningLonDon
킹스톤 한복판 이든 스트리트에 있는 Jo Malone ▲     © GoodMorningLonDon


영국하면 장미의 나라다. 5월이 되면 장미향기가 고샅을 감싸고 그 향기는 시월이 지나도 코끝을 맴돈다.

조 말론(Jo Malone)은 영국 장미향에서 향수를 추출하여 고급 향수 브랜드를 만들었다. 1983년에 상품화를 시작한 조 말론 향수는 여타 향수보다 그 향이 진하지 않으면서 오래간다.

킹스톤에 있는 조 말론 향수가게는 그 흔한 세일 한번 없다. 그래도 손님들이 끊이지 않는다.

영국에 살아도 영국 상품 구경이 안틱 말고는 구경하기 힘든 요즘, 오리지날 영국향을 선물해보는 것도 좋을 듯...

20여 종의 향수 가운데 굳모닝런던 사업부가 추천하는 향수. 백 년 이상된 세계적 향수 각축전에서 불과 30여년의 젊은 향수가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은 그 매력이 적지 않다는 것을 입증해준다. 자신만의 특별한 향기를 갖고싶은 분들을 실망시키지 않을 듯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GoodMorningLondon의 모든 기사는 출처 명기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전 1/36 다음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