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GoodMorningLonDon 기사입력  2016/03/07 [18:05]
한반도를 둘러싼 숨막히는 반전과 역설,
2016년 봄, 굳모닝런던 선정, 올 해의 추천도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GoodMorningLonDon

 

 

 

어떤 소설가의 상상력보다 더 반전과 역설로 가득한 한반도의 최 현대사가 저자의 냉철한 거리감으로 눈 앞에 펼처진다. 역사의 장대한 대하드라마가 책 첫장을 읽는 순간부터 끝날 때까지 독자의 숨결을 사로잡는다. 굳모닝런던이 올 해의 추천도서로 선정.

 

 

저자 소개

저자 이충렬은 1957년 부산에서 태어나 12살 때 서울로 이사. 양정고(1976년)와 서울대 사회학과(1983년) 졸업. 대학시절 반유신 시위 주동으로 무기정학 받는 등 민주화 운동과 노동운동에 참여. 

대우전자, (주)쌍용, 국회의원 보좌관 등 화이트칼라 생활도 했으며, 80년대 중반 블루칼라 노동현장에 복귀하였고, 88~91년 전국노동조합협의회(전노협)에서 조직부장을 역임. 

91년 노무현 전 대통령 등과 함께 통합 민주당에 합류. 이후 재야 출신 모임인 민주개혁정치모임(이사장 임채정)의 사무차장을 거침. 

1994년 존스 홉킨스 대학 국제대학원(SAIS)에서 석사 과정 수료. 귀국 후 김대중 정부에서 노사정위원회 책임전문위원으로 근무. 

1999년 미국 정치학회의 초청으로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 초빙연구원으로 1년 근무. 

2000년 10월 노무현 대선캠프 창립 멤버로 참여하여 정책특보로 역할. 

2002년 4월 노무현 대통령 후보의 특사 자격으로 백악관 방문 

20004년 한국보훈복지 의료공단 감사로 2년 근무. 

 

2012년 대선이후 귀촌하여 김일성, 박정희, 김대중이 엮어낸 한반도 삼국지 집필.

 

목차

 

서론 

 

1장. 인물 열전 

 

김대중 - 개인의 성공, 세력의 실패 

김일성 - 행운과 원죄 그리고 패착 

박정희 - 반전, 반전 그리고 또 반전 

 

2장. 정경 복합체, 재벌의 탄생 

 

재벌 시스템의 기원 

정주영, 이병철, 김우중 

 

3장. 양김동주(兩金同舟) 시대 

 

협객(俠客)의 시대가 열리다 

야권을 뒤집은 40대 기수론 

색깔론과 지역주의 

“엄창록을 아십니까?” 

 

4장. 민란의 시대와 양김 합작 

 

70년대 민란과 양산박 

김대중 납치와 2차 양김 합작 

양김이몽 

유신체제 붕괴시킨 3차 양김 합작 

-유신 체제의 붕괴 

-전두환의 등장 

-영남 군벌, 하나회 

-박정희 체제의 최후 

 

5장. 박정희 대 김일성 

천하 오패지세(天下 五覇之勢) 

김일성 권력의 확립 

주체사상의 나라 

남조선 해방을 겨냥하다 

무력 통일 노선의 좌절 

 

6장. 전두환의 난(亂) 

12·12 하극상 쿠데타 

양김의 환상 

전두환을 킹으로: K프로젝트 

전두환의 하나회, 광주를 조준사격하다 

전두환, 천하를 강탈하다 

 

7장. 지각변동이 발생한 80년대 

삼저 호황 

서울올림픽, 남북경쟁을 끝내다 

테러와 밀사외교 

 

8장. 민주주의 동맹 vs 군벌 정권의 4년 전쟁 

위대한 혁명의 시작 

4차 양김 합작 

전두환 프레임을 깬 2.12 총선 

 

9장. 민주주의 동맹의 진화 

양김 편 

민청련과 민통련 편 

혁명가 편 

 

10장. 진검 승부가 시작되다 

대통령 직선제 개헌투쟁 

친위쿠데타의 무산 

4사람 이야기 : 김근태, 권인숙, 박종철, 이한열 

민심에 포위되는 전두환 정권 

 

11장. 천하의 운명이 걸린 한판 승부 

자유 평등 평화의 6월 정신 

거리에서 꽃 핀 민주주의 

민주 공화정의 시대가 열리다. 

4자필승론 대 4자필승론 

민주주의 동맹의 해체와 전두환의 역전승 

 

12장. 노태우 대 김일성 

노태우의 야망 

평양의 굴욕 

 

13장. 5패 시대와 민주주의의 진전 

합종연행, 정치적 M&A, 유전자변형정치 

여소야대와 3당합당 

양김의 마지막 대결 

 

14장. 김영삼의 3당 합당 정권 

권력의 문민화 

김일성의 마지막 승부수 

3당 합당의 붕괴와 김대중의 귀환 

 

15부. 김대중의 DJT 연립정부 

최초의 민주정부 탄생하다 

남북정상회담과 새로운 패러다임 

노무현, 후계자를 쟁취하다 

 

 

책 속으로

 

김일성, 박정희, 김대중이 대표하는 세 개의 산맥은 모든 면에서 대조적이다. 가치와 이념 측면에서 보면 김일성은 마르크스-레닌주의를 기반으로 하는 공산주의 혁명에, 박정희는 일본의 메이지유신을 모델로 삼은 근대화 혁명에, 김대중은 인류사의 보편적인 가치를 추구하는 민주주의 혁명에 일생을 바쳤다. 경제적으로는 김일성의 사회주의 경제모델, 박정희의 재벌 경제체제, 김대중의 대중경제론으로 압축할 수 있다. 통일론은 김일성의 적화통일론과 박정희의 멸공 통일론, 그리고 김대중의 평화통일론으로 각각 설명할 수 있다. 

 

마치 삼국시대처럼 이들은 지역적으로 자신의 홈그라운드를 가지고 있었는데, 김일성은 북한, 박정희는 대구ㆍ경북, 그리고 김대중은 호남 지역을 정치적 기반으로 성장하였다. 이들이 20세기 후반 한반도에 세 개 혁명의 소용돌이를 일으킨 주인공이며, 살아서 뿐 아니라 죽어서도 그들의 영향력은 여전히 한반도에서 격렬하게 소용돌이치고 있다. 

 

1987년 6월 민주주의 혁명이 승리하는 대사변이 일어났다. 우리 역사상 민중의 힘에 의한 최초의 승리였다. 동학혁명의 전봉준이 참수당하고, 안중근이 사형당하고, 김구가 암살됐던 나라에서 김영삼과 김대중이 차례로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것은 6월 민주주의 혁명이 성공한 혁명이었기 때문이었다. 

 

김대중, 김영삼의 단일화 실패로 인해 권력을 노태우에게 뺏긴 민주 세력은 이후 양김을 대통령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현실적 목표에 매몰되게 된다. 민주화의 완성이라는 고결한 목표보다는 현실 권력의 장악이 최우선시 됐다. 정도는 사라지고 민주 진영에서조차 패도가 행동의 규범으로 자리 잡았다. 김대중의 집권 전략에 도움이 되고, 충성심이 강한 사람만 살아남았다. 김영삼 진영도 마찬가지였다. 재야인사들은 줄을 잘 대는 사람만 살아남는 풍토가 됐다. 가치의 추진력을 상실한 민주 세력은 평등 세력을 껴안고 평화운동을 대중적으로 일으킬 현실적 동력이 위축되게 됐다. 오랜 방황의 시작이었다. 

 

노무현 정신의 정치적 표현은 ‘지역주의 극복’이었다. 정치인으로서 그의 머릿속을 지배한 것이 지역주의 극복이었기 때문에, 이는 그의 목표이자 한계로 작용했다. 정치인 노무현과 대통령 노무현이 매우 판이한 평가를 받는 것도 여기서 연유한다. 지역주의란 것은 1987년 민주 진영의 분열에서 파생되어 나온 부산물 중의 하나이다. 그는 1987년에서 유래된 분열 구조는 명료하게 인식했지만, 민주주의 혁명의 본원적 가치인 ‘자유·평등·평화’를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는 데까지 나아가지 못했다. 지역주의 극복과 권위주의의 해체라는 목표의식은 분명했지만, ‘자유·평등·평화’라는 가치 동맹의 주체를 복원·확대하기는커녕 오히려 내적으로 더욱 분열시켰다. 이는 노무현 시대의 명암이자, 민주 진영의 무거운 숙제로 남겨졌다. - 본문 중에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GoodMorningLondon의 모든 기사는 출처 명기시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이전 1/36 다음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