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모닝런던을 시작페이지로
BBC CBeebieslive LearningEnglish BBC school BBC local Congestion HSBC Daum Naver Google 핫메일 다국어성경 Amazon Audio Treasure 성경찾기 유투브 Eday 영국벼룩시장

한국 인터넷 언론 배너 광고, 음란물 싸이트 방불

가짜 상품 광고까지 버젓이 올려

GoodMorningLonDon | 기사입력 2018/07/20 [08:38]

한국 인터넷 언론 배너 광고, 음란물 싸이트 방불

가짜 상품 광고까지 버젓이 올려

GoodMorningLonDon | 입력 : 2018/07/20 [08:38]

 

 

2017년 문체부 통계는 정기간행물로 등록한 인터넷 신문이 7,151개로 보여주고 있다. 대부분 발행인과 소수 기자로 운영되고 있는 한국의 인터넷 언론들의 자생력이 심각한 위기에 빠져있다. 이름이 알려진 극소수 인터넷 전문 신문사마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무료 사이트로 운영되다 보니 그 수익구조는 배너광고에 한정돼 있다. 

 

그러나 영세 인터넷 신문들은 포털을 통해 들어온 독자층이 대부분으로 이들이 취재한 기사에 대한 열매는 고스란히 포털들의 주머니로 들어가는 구조로 되어있다. 이들 인터넷 언론사들은 어쩔 수 없이 불법 광고에 빠져들 수밖에 없다. 가짜상품과 성인광고물 베너에 언론사의 경영이 달린 것이다.

 

▲     © GoodMorningLonDon

▲     © GoodMorningLonDon

▲     © GoodMorningLonDon

<중앙일보 자매지인 일간스포츠 2018.07.19자 배너광고들>


한국의 5대 지면신문에 들어가는 모 언론사 인터넷판이 이럴진대 아직 뿌리를 내리지 못한 신생 언론사들의 배너 광고는 일러 무삼하리오만…

문제는 이런 인터넷 언론사가 포털과 연계되어 독자층을 선별할 수 없다는 것이다. 초등학생조차 성인 인터넷 광고에 무차별 노출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14년 상시고용 인원이 5인 이하일 경우 언론사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이 헌법재판소에서 2016년 10월 26일 위헌결정을 받았다. 영세한 언론사를 강제 퇴출시켜 언론의 순기능을 강화하겠다는 책상머리 발상이 국민의 공분을 산 것이다. 

세계적 추세인 1인 언론의 시대가 한국에서 자연스럽게 꽃을 피워냈음에도 정부의 안일한 처세가 작금의  '성인물 홍수 공화국'을 만들어 놓은 것이다.

정권의 나팔수 노릇을 하는 몇몇 언론사에 천문학적 공적 자금이 투입되기 때문에 영세 인터넷 언론사들에 대한 지원이 야박할 수밖에 없다. 대표적 예가 YTN과 연합뉴스다. 

 

1998년 외환위기 당시 연합 특파원은 10개국 13개 도시 14명이 전부였으나 2015년 기준 28개 국가에 37개 지역 파견 특파원이 60여 명으로 늘어났으며 국내 취재진으로는 어떤 민간 언론사도 근접하기 어려운 580명을 넘고 있다.

2003년부터 2015년까지만 해도 총 4,300억이 넘는 국가 돈이 연합뉴스에 무차별 낙하 되었다. 2016년과 2017년도 투입되는 비용 또한 년 339억원으로 지금까지 매년 연합뉴스에 매년 350억이 넘는 국민 혈세가 밑 빠진 독처럼 흘러가고 있다.

이러한 천문학적 혈세가 투자되고 있음에도 2015년 연합뉴스 매출액은 총 1704억 1356만 원으로 영업이익은 117억 7982만 원에 불과하다. 400억에 육박하는 정부지원금을 빼고 나면 벌써 파산했어야 할 언론사다. 중앙정부로부터 매년 총 392억의 지원 이외에 각 광역 단체와 지방 자치단체가 연합뉴스에 쏴주어야 하는 금액까지 합하면 400억을 훨씬 웃도는 금액을 아무런 경쟁 없이 받아오고 있다. 

뉴스통신진흥회(문화체육관광부 소관) 30.77%, KBS 한국방송공사 27.77%. MBC 문화방송 22.30%, 그 외 주주 19.16% 구조인 연합뉴스는 공기업이 주식 대부분을 갖고 있다.

YTN이라고 다르지 않다. 국가 세금으로 유지되는 연합뉴스 자회사에서 출범한 YTN(Yonhap Television News)는 연합뉴스가 갖고 있던 YTN 주식 전량을 한국전력이 인수하였다. 한전 또한 공기업으로 이쪽 호주머니에서 저쪽 호주머니로 이름만 바꿨을 뿐이다.- <2017/12/11굳모닝런던 기사 中>

 

인터넷 언론사 기자들의 연봉에 비해 수 십 배의 연봉을 받는 이들 공기업 자회사 언론사들이 천하무적 항공모함이라면 영세 인터넷 언론사들은 엔진조차 갖추지 못한 조각배에 불과하다. 기울어진 운동장이 아니라 하늘과 땅의 차이이다. 

 

극심한 경영난에도  언론에 대한 사명감 하나로 버텨오는 인터넷 언론사들이 적지 않다. 대부분 이들 언론사는 자신의 출신 지역에서 상당한 존경을 받고 있는 인물들이 발행인 겸 기자를 맡고 있다. 언론인이라는 자존심 하나로 그 흔한 성인 광고물이나 가짜 상품 배너광고 없이 언론사를 운영하고 있다. 

 

인터넷 언론에 정부지원을 강화해달라는 것이 아니다. 성인 광고물과 가짜상품 광고로 인터넷 언론사의 품위를 떨어뜨리는 언론사에 대한 정부 지원을 중지시켜주는 것이 첫 시작이 되어야 한다. 언론사는 기사로 승부를 겨뤄야 한다. 수천억의 정부 지원금으로 평균 연봉이 1억이 넘는 수 백명의 기자를 거느린 언론사와 팬 하나만 들고 뛰는 발행인겸 기자인 언론사와 경쟁이 되겠는가. 우선 포털부터 성인 광고물이나 가짜상품광고 배너를 올리고 있는 인터넷 언론사에 대한 퇴출이 입으로만 개혁이 아닌 진정한 개혁의 촛불이 될 것이다. 

蛇足하나- 미국조차 1인 언론사가 백악관 출입기자로 등록돼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Column 많이 본 기사